자동차
  • 기아 쏘렌토의 자신감
    기아자동차가 9일 친환경차 요건 미달로 계약을 중단했던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4세대 ‘쏘렌토 하이브리드(HEV)’ 모델의 판매를 5개월 만에 재개했다. 쏘렌토가 판매량에서 현대차 그랜저에 이어 2위를 달릴…
    2020-07-09
  • 이달 베일 벗는 ‘올 뉴 아반떼 N라인’
    현대자동차가 8일 고성능 준중형 세단 ‘올 뉴 아반떼 N라인’을 이달 내 출시한다고 밝혔다. 1.6 가솔린 터보 엔진을 장착해 최고출력 204마력, 최대토크 27.0㎏·m의 힘을 발휘한다. 변속기는 6단 수동변속기와 7…
    2020-07-09
  • [라이드온] 체구 작아도 근육 탄탄… 리스펙 티볼리 ‘리스펙트’
    커넥티드카 서비스 ‘인포콘’ 적용 장점음성 인식률·검색 성공률도 기대 이상힘 좋고 시트 만족… 장시간 운전 OK!쌍용자동차의 경쟁력은 아직 죽지 않았다. 혹독한 경영 위기 속에서도 희망의 끈을 붙잡게 하는 동…
    2020-07-06
  • [車·車·車] 랜드로버 정통 오프로더 ‘디펜더’ 국내 출시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명가 랜드로버의 정통 오프로더 ‘디펜더’가 국내에 처음 출시된다. 디펜더는 1948년 군용 차량으로 첫선을 보인 SUV로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이 직접 몰았던 차로 유명세를 탔다. 재규어…
    2020-07-06
  • [車·車·車] ‘뉴 미니 컨트리맨’ 한국서 세계 최초 공개
    영국의 프리미엄 소형차 브랜드 미니(MINI)가 브랜드 역사상 처음으로 한국에서 신차 ‘월드 프리미어’(세계 최초 공개) 행사를 개최했다. 미니가 2005년 한국 시장에 진출한 이후 부분변경 이상 새로운 모델을 국내…
    2020-07-06
  • 다른車 50% 질주할 때 쌍용차 10%대 달렸다
    지난달 국내 자동차 시장이 후끈 달아올랐다. 개별소비세 70% 할인이 종료되는 7월이 오기 전 차를 사려는 사람이 줄을 이었기 때문이다. 국산차 브랜드의 내수 판매량은 지난해 대비 40% 이상 치솟았다. 하지만 경영…
    2020-07-03
  • 외국산 순수 전기차 봇물… EV시대 주도권 뺏길라
    세계 자동차 기업들이 최근 순수 전기차(EV)를 경쟁하듯 앞다퉈 내놓고 있다. 그야말로 ‘봇물 터지듯’ 쏟아지고 있다. 자동차 업계에서는 올해가 전기차 시대로 진입하는 중요한 변곡점이 될 것으로 전망한다. 아우…
    2020-07-02
  • 아우디 ‘e-트론’ 국내 상륙… EV 전쟁 시작됐다
    판매가격 1억 1700만원… 인증 후 할인주행거리 307㎞… 30분만에 80% 충전아이언맨차 ‘e-트론 GT’도 올해 말 공개 아우디의 순수 전기차(EV) ‘e-트론’이 국내에 상륙했다. 아우디코리아는 1일 서울 강남구 인터…
    2020-07-01
  • 전기차가 한꺼번에 몰려온다… 성큼 다가온 EV시대
    아우디, 전기차 ‘e-트론’ 55 콰트로 출시푸조, ‘e-208’·‘e-2008 SUV’ 사전계약벤츠, ‘더 뉴 EQC 400 프리미엄’ 출시포르쉐, 첫 전기차 ‘타이칸’ 하반기 출격폭스바겐, ‘ID. 3’도 내년 출시 계획중 세계…
    2020-07-01
  • 현대차 ‘獨 상용차 전문’ 차일링거 영입
    현대·기아자동차가 독일 다임러트럭에서 전동화 부문 기술개발을 총괄했던 마르틴 차일링거(60)를 연구개발본부 상용개발담당 부사장으로 영입했다고 30일 밝혔다. 차일링거 부사장은 7월 1일부터 현대·기아차의 상…
    2020-07-01
  • 2년 만에 더 커지고 넓어진 ‘더 뉴 싼타페’, 복합연비 4.4% 개선…오늘부터 판매 돌입
    현대자동차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싼타페가 2년 만에 부분변경을 거쳐 ‘더 뉴 싼타페’로 돌아왔다. 현대차는 30일 더 뉴 싼타페 온라인 출시 행사를 열었다. 사전 계약 없이 1일부터 판매를 시작한다. 먼저…
    2020-07-01
  • 2년 만에 더 커지고 넓어진 ‘더 뉴 싼타페’, 복합연비 4.4% 개선… 1일부터 판매 돌입
    현대자동차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싼타페가 2년 만에 부분변경을 거쳐 ‘더 뉴 싼타페’로 돌아왔다. 현대차는 30일 더 뉴 싼타페 온라인 출시 행사를 열었다. 사전 계약 없이 1일부터 판매를 시작한다. 먼저 …
    2020-06-30
  • 승용차 개소세율 5%→1.5%→3.5%…들쑥날쑥 차값에 구매자들 ‘혼선’
    차 새달 이후에 인도받으면 3.5% 적용 계약 후 가격 올라 할인 요구·해지 빈발승용차 개별소비세율이 최근 7개월 새 세 번이나 바뀌면서 구매자 사이에 혼선이 가중되고 있다. 중저가 자동차를 사려는 고객의 부담은…
    2020-06-30
  • ‘3.5→5→1.5→3.5%‘ 들쑥날쑥 차값에 구매자들 ‘혼선’
    승용차 개소세 7개월 새 3번 조정차값도 몇십~몇백만원 ‘들쑥날쑥’1~2월 5% 구매자 “형평성 문제” 승용차 개별소비세율이 최근 7개월 새 세 번이나 바뀌면서 구매자 사이에 혼선이 가중되고 있다. 중저가 자동차…
    2020-06-29
  • 국산차 향상된 ‘기술력’이 일본차 밀어냈다
    연비 성능·가성비 좋은 현대차 등 ‘약진’ “불매운동 무관 일본차 입지 더 좁아질 것” 국내에서 일본차 판매가 부진한 이유가 단순히 불매운동 때문만은 아니라는 평가가 나온다. 일본의 경제보복에 따른 불매운…
    2020-06-29
  • 전기차 개별소비세 감면혜택 연장할 듯
    정부 새달 ‘2020 세법개정안’ 반영기획재정부가 올해 일몰(폐지) 예정인 전기차 개별소비세 감면 혜택을 연장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 정부 관계자는 28일 “전기차 개소세 연장 필요성을 인식하고 검…
    2020-06-29
  • 일본차 판매 부진 불매운동 때문만은 아니다
    일본차, 불매운동 약화 이후에도 부진 지속그 새 국산 하이브리드·전기차 기술력 약진가성비에 기술력까지 일본차와 비등한 수준2009년 현대차가 일본서 철수할 때와 비슷국내에서 일본차 판매가 부진한 이유가 단순…
    2020-06-28
  • 쌍용차 “디젤차 애착 버리고 전기·자율차로 승부”
    경영 위기에 빠진 쌍용자동차가 브랜드의 상징과도 같은 디젤차에 대한 애착을 버리고 전기차·자율주행차 업체로 변신을 시도한다. 쌍용차는 25일 언론 초청 평택공장 견학 프로그램에서 “전 세계적인 탈디젤화에 …
    2020-06-26
  • 쌍용차, 자존심 ‘디젤차’ 내려 놓고 ‘전기차·자율주행차’로 승부
    경영 위기에 빠진 쌍용자동차가 브랜드의 상징과도 같은 디젤차에 대한 애착을 버리고 전기차·자율주행차 업체로 변신을 시도한다. 쌍용차는 25일 언론 초청 평택공장 견학 프로그램에서 “전 세계적인 탈 디젤화에…
    2020-06-25
  • 미래지향적 이미지·웅장함 강조… 기아차 4세대 카니발 외관 공개
    국내에서 가장 잘 팔리는 미니밴 기아자동차 ‘카니발’이 더 커지고 완전히 달라진 모습으로 돌아온다. 기아차는 24일 4세대 신형 카니발의 외관 디자인을 공개했다. 기아차 측은 “디자인의 콘셉트는 ‘웅장한 볼륨…
    2020-06-25
  • 더보기 20 / 2713TOP
    이종락의 기업인맥 대해부+
  • (94) 경영진 교체 등 승부수 띄운 넥슨, 새로운 성장동력 찾아낼까
    넥슨 일본 마호니·국내 이정헌 대표 체제 분위기 전환 차원에서 경영진 대폭 교체‘괴짜’ 허민 고문, ‘구원투수’로 영입올해로 창립 25주년을 맞는 넥슨은 단순 명료한 수직적 지배구조를 지닌 회사다. 지난해 연매출이 2조 5296억원에 이를 정도로 회사가 커졌지만 국내 대기업 등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계열사 간 순환출자는 없다는 뜻이다.공격적인 인수·합병(M&A)으
  • (93) ‘승부사’ 넥슨 김정주, 매각논란 딛고 제2도약 이뤄낼까
    김정주 대표, 한국 PC온라인게임 개척자지난해 매출 2조 5296억원, 최대실적기록올해초 매각 시도 불발 뒤 조직안정이 과제 김정주(51) 대표는 게임회사 넥슨의 창업주이자 넥슨의 지주회사인 NXC의 대표이사다. 게임 불모지였던 한국에서 넥슨을 창업해 글로벌 게임업계로 키우는 등 한국 PC온라인게임을 개척했다.김 대표는 좋은 집안에서 태어나 공부까지 잘한 ‘엄친아’다
  • (92) 글로벌 빅마켓에서 승부거는 넷마블 경영진들
    권영식 대표, 방준혁 의장과 21년째 동고동락 이승원 부사장, 글로벌실장으로 해외사업전담백영훈 부사장, 일본시장 성공의 1등공신넷마블 고속 성장의 비결은 장르를 불문한 우수한 개발력과 글로벌 시장 공략에 대한 과감한 도전이 만들어 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방준혁(51) 의장을 비롯한 넷마블의 주요 경영 리더 및 개발자회사들은 국내 모바일 시장에 안주하지 않고
  • 서울biz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