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가는 6억, 전셋값은 7억

입력: ‘20-08-13 00:46 / 수정: ‘20-08-13 01:37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분양가 비웃는 신규 입주 아파트 전세

확대보기
서울 서대문·마포 등 최근 입주 10곳 조사
분양가보다 1억 비싸도 매물 없어 발 동동
2년 전 헬리오시티는 분양가 60%에 전세
서울 아파트 평균 첫 10억… 강남 20억 돌파
정부, 매매·전세가 담합 특별 점검 나서

“원래 신규 입주 아파트 전셋값은 분양가보다 낮은 게 정상인데 전셋값이 폭등하면서 분양가마저 넘어섰어요.”

전세 폭등 여파로 전셋값이 분양가를 추월했다. 서울신문이 12일 서울 서대문, 성동, 성북, 영등포, 마포, 중랑, 은평 등 7개 지역 10곳의 최근 신규 입주 아파트 전셋값과 분양가를 비교한 결과 전셋값이 분양가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7월 입주를 시작한 중랑구 사가정센트럴아이파크(59㎡) 아파트 전셋값은 이날 현재 6억원이다. 2017년 7월 분양가가 4억 7200만~5억 400만원이었는데 전셋값이 분양가를 뛰어넘었다. 같은 달 입주한 영등포구 아크로타워스퀘어(59㎡) 전세도 이날 현재 7억 2000만원으로 분양가인 6억원보다 높다.

통상 입주 아파트는 집주인들이 세입자를 빨리 구해 전세보증금으로 분양 잔금을 치르려는 목적으로 시세보다 전세를 싸게 내놓는 경우가 흔하다. 실제 약 1만 가구 규모의 초대형 단지인 송파구 헬리오시티 84㎡도 2018년 12월 입주 당시 전셋값은 분양가(8억 3000만~9억원)의 60% 수준인 6억원 선에 그쳤다. 현재 호가는 11억원까지 치솟았다. 같은 해 2월에 입주를 시작한 성동구 힐스테이트 서울숲리버(84㎡)도 입주 당시의 전셋값은 5억 4000만원으로 분양가(6억 7000만원)보다 1억 3000만원이 낮았다.

전셋값 상승은 멈출 기미가 없다. 보유세 등 세금 부담이 늘어난 데다 임대차 3법 통과로 4년 안에 전셋값을 올리는 게 어려워지자 집주인들이 전셋값을 한번에 올려서다. 8·4 공급확대 대책으로 주택 구매에서 청약으로 돌아선 무주택자들이 전·월세 시장에 머무른 여파도 있다. 집값 상승에 따른 ‘키 맞추기’라는 지적도 나온다.

이날 부동산114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는 10억 509만원으로 처음 10억원을 돌파했다. 2013년 5억 1753만원이었는데 7년 만에 2배 수준이 됐다. 상승률은 2년여 더 남은 문재인 대통령 재임 기간(2017년 5월~2020년 7월)이 56%로 박근혜 전 대통령 재임기간(2013년 2월~2017년 3월) 상승률(17.3%)을 3배 넘게 압도한다. 서울 25개 자치구 중 강남구는 20억원을 돌파했다.

전문가들은 분양가를 추월한 전세 매물이 계속 등장할 것으로 예측했다. 함영진 직방 데이터랩장은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시행으로 분양가가 오르는 것을 막아 놓은 상황에서 전세 공급 부족으로 대기 수요는 더 늘어나 전셋값이 분양가를 웃도는 현상은 곳곳에서 더 많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헌동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부동산건설개혁본부장은 “정부가 특정 지역, 특정 시점이 아니라 주택공급을 지속적으로 한다는 시그널을 시장에 줘야 ‘로또 청약’을 노리는 이들이 줄고 집값 상승과 전셋값 폭등도 진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매매·전세가 담합 등 부동산 시장 교란 행위에 대해 특별 점검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백민경 기자 white@seoul.co.kr

이영준 기자 the@seoul.co.kr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서민금융주치의, 이원장이 간다+
  • (4) ‘희망’이라는 값진 선물
    코로나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힘들어 하는데, 특히 자영업자들이 가장 많이 어렵다고 한다. 지난해 신용회복 수기공모전 당선작중 자영업 실패의 어려움을 담은「‘희망’이라는 값진 선물」로 신용회복의 작은 희망을 전하고자 한다.나리(가명)씨 부부는 지난 1997년 IMF경제위기 때 남편이 직장에서 해고되면서 퇴직금으로 중식당을 시작했다. 인건비를 절감하기 위해 나리씨
  • (3) 언제, 어디서나 만나는 ‘내 손안의 서민금융’
    필자는 지난 달에 온라인 생중계로 ‘서민금융진흥원 대학생 서포터즈’와 만났다. 대학생 15명과 랜선으로 소통하며 블로그‧페이스북 등 SNS 채널을 통해서, 코로나19로 어려워진 서민들에게 서민금융지원제도를 널리 알려달라고 당부했다.앞서 지난 4월과 7월에는 맞춤대출서비스 화상 간담회를 열어 상담직원들을 격려했다. 지난 6월 개최한 ‘유튜브 랜선 워크숍’에
  • (2) 그 청년이 10년 전 신용회복위원회를 알았더라면…
    지난 7월 목포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 현장 방문에서 한 30대 청년을 만났다. 현장에 답이 있다는 생각으로 지금까지 64명의 고객을 직접 상담해온 필자에게 젊은 시절 내내 빚의 굴레에서 고통받은 청년의 사연은 지금도 안타까운 기억으로 생생하게 남아있다.그의 사연은 신용회복위원회를 찾는 청년들과 별반 다르지 않았다. 구직기간이 길어지면서 생활비를 마련하기 위해 카
  • 서울biz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