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서울비즈 홈 서울비즈 홈 서울비즈 홈
  • 서울신문 페이스북
  • 서울신문 유튜브
  •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
  • 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서울신문 트위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블로그

역대급 종부세에 서울 아파트 월세화 가속... 월세도 껑충

입력: ‘21-11-24 16:42 / 수정: ‘21-11-24 16:49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확대보기
역대 최고 수준의 종합부동산세(종부세)가 부과된 가운데 서울 주택 임대차 시장에서 월세 현상이 가속화하면서 가격도 급격히 오르고 있다. 보유세 부담을 체감한 집주인들이 월세를 올리고 이를 모아 세금을 내는 조세 전가 현상이 확산되면서 고액의 종부세가 애먼 무주택자들을 강타하는 부메랑이 되고 있다.

24일 부동산 정보 제공업체 아실에 따르면 이날 등록된 서울 아파트 월세 매물은 1만 9291건으로 한달 전(1만 7495건)보다 10.2%, 6개월 전(1만 6334건)보다 18.1% 늘었다. 1년 전(1만 1578건)과 비교하면 무려 66.6%가 증가했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준월세와 준전세를 포함한 월세 거래는 지난달 4844건으로, 9월의 4451건을 넘었다. 10월 거래의 경우 신고기한이 남아 있어 거래 건수가 늘어날 전망이다.

월세 거래량이 증가함에 따라 가격도 상승하고 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아파트 월세 가격은 9월보다 0.32% 상승했다. 특히 올들어 지난 1월 0.28% 상승했다가 상승폭을 줄여 5월엔 사실상 보합 상태인 0.07%로 축소됐다. 하지만 종부세 과세 기준일인 6월 1일을 지나면서 상승폭이 크게 확대됐다. 6월엔 0.13%로 상승폭을 키우더니 0.23%(8월), 0.30%(9월)에서 지난달 0.32%로 상승률이 급격히 커졌다. 올들어 지난 10개월간 서울 아파트 월세 누적 상승률은 1.98%로, 지난해 전체 상승률 1.54%를 넘었다.
확대보기
▲ 9일 서울 시내 한 부동산에 주택 월세 매물 정보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2020.12.9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상승폭 확대는 가격으로 확인된다. ‘국민평수’로 불리는 전용면적 84㎡의 서초구 잠원동 아크로리버파크의 경우 지난달 16일 보증금 5억원에 월세 540만원(18층)에 계약됐다. 이는 지난 8월 보증금 14억원에 월세 180만원(16층)에 계약된 것과 비교하면 보증금은 크게 낮춰졌지만 월세는 360만원이 올랐다. 또 강남구 도곡렉슬의 경우 지난 13일 보증금 3억원에 월세 297만원(20층)에 계약됐다. 이는 지난 5일 보증금 9억원에 월세 95만원(8층)에 계약된 것과 비교하면 보증금이 낮아진 대신 월세가 200만원 이상 올랐다. 마포구 아현동 아현아이파크의 경우 지난 7월에 보증금 3억원에 월세 200만원(21층)에 계약됐으나 지난 9월과 10월에 보증금 5000만원에 월세 300만원으로 각각 계약되는 등 서울 곳곳에서 최근 월세 가격이 오르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의 아파트는 평균 보증금 2억 418만 1000원에 월세 123만 4000원으로 부동산원이 관련 조사를 시작한 2015년 7월 이후 6년 3개월 만에 최고액이다.

이와 관련,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금리가 인상되면 월세가 둔화되는 패턴과는 달리 보유세 부담에 대한 체감이 높아지고, 전세 대출이 축소되면서 월세화 현상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은형 대한건설정책연구원 책임연구원은 “집주인이 크게 오른 보유세 부담을 세입자에게 떠넘기는 조세 전가 현상으로 무주택자들의 부담이 커질 것”이라고 했다.



이기철 선임기자 chuli@seoul.co.kr
서울비즈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