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서울비즈 홈 서울비즈 홈 서울비즈 홈
  • 서울신문 페이스북
  • 서울신문 유튜브
  •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
  • 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서울신문 트위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블로그

카뱅 등 상장에 코스피 올해 IPO 공모금액 17조원...역대 최대 실적

입력: ‘21-11-24 17:32 / 수정: ‘21-11-24 17:33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확대보기
코스피 기업공개(IPO) 공모금액과 신규상장 기업의 공모 시가총액이 모두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SKIET, 카카오뱅크 등 ‘대어급’ 기업들의 잇따른 상장에 힘입은 결과다.

한국거래소는 24일 올해 코스피 IPO 공모금액이 17조원이라고 밝혔다. 역대 최대 규모였던 2010년 8조 8000억원을 경신했다. SKIET(2조 2000억원), 크래프톤(4조 3000억원), 카카오뱅크(2조 6000억원) 등 대형 우량기업의 공모가 이어진 영향이 크다.

역대 공모금액 상위 10개사 중 5개사(크래프톤, 카카오뱅크, SKIET, 카카오페이, SK바이오사이언스)가 올해 상장한 기업이다.

신규 상장 공모 시가총액도 이달 현재 87조 2000억원으로, 역대 최대 규모를 경신했다. 역대 공모 시가총액 순위 상위 10개사 중 4개사(크래프톤, 카카오뱅크, 카카오페이, SKIET)가 올해 상장했다.

이달까지 코스피 신규상장 기업은 20개사로 집계됐다. 12월까지 HDC아이콘트롤스, 신한서부티엔디리츠, 미래에셋글로벌리츠 등 3개사가 추가로 상장하면 올해 신규 상장사는 23개사가 된다. 2011년 25개사 이후 가장 많다.

신규 상장이 늘면서 국내 증시 신규상장 기업 수와 공모금액 모두 나스닥, 뉴욕거래소, 상하이거래소 등에 이어 세계 7위를 기록했다.

거래소는 “최근 일부 기업의 수요예측 경쟁률 하락, 공모 철회 등으로 IPO 시장의 활력 저하에 대한 우려가 있었다”면서 “하지만 내년 초 LG에너지솔루션, 현대엔지니어링의 공모가 예상되고 SSG, 카카오엔터 등 성장기업의 상장이 추진돼 내년에도 IPO 시장 성장세가 지속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거래소는 또 LG에너지솔루션, 현대엔지니어링에 대해 상장예비심사를 진행 중이다.

한편, 한국거래소는 이날 코스피200에 현대중공업, 메리츠금융지주, 카카오페이 등이 새로 편입했다고 밝혔다. 코스피200은 한국을 대표하는 200개 기업의 시가총액을 지수화한 것이다.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서울비즈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