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서울비즈 홈 서울비즈 홈 서울비즈 홈
  • 서울신문 페이스북
  • 서울신문 유튜브
  •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
  • 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서울신문 트위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블로그

금리인상 부동산시장 영향은...“주택 거래 위축, 집값 영향 제한적”

입력: ‘21-11-25 16:33 / 수정: ‘21-11-25 16:35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확대보기
▲ 치솟는 대출금리
기준금리 인상과 금융 당국의 가계부채 관리 강화로 시중은행 대출금리가 연 5%까지 치솟았지만 예금금리는 연 1%대에 머무르면서 소비자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 사진은 9일 경기도의 한 은행 앞에 대출 관련 광고문이 붙어 있는 모습.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한국은행이 25일 기준금리를 0.25% 포인트 추가 인상하면서 종합부동산세와 대출 규제로 가뜩이나 위축된 주택 매수심리가 더욱 움츠러들 것이라는 반응이 우세하다. 집값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지만 다주택자들이 보유세에 이어 금리 인상분까지 세입자에게 전가할 가능성이 높다는 진단도 나왔다.

김효선 NH농협은행 부동산 수석위원은 이날 “기준금리 추가 인상으로 영끌족이나 갭투자 등의 매수세는 위축되면서 거래량은 줄 것”이라며 “특히 전세시장은 대다수가 실수요자의 신용대출이기 때문에 매매시장보다 단기적으로 영향이 더 클 수밖에 없다”고 예상했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이번 금리 인상이 지난달 금융권의 대출한도 축소 움직임과 맞물려 부동산 구매 심리를 제약하고, 주택 거래량을 더욱 감소시킬 것”이라고 내다봤다.
확대보기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2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를 주재하며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21.10.12 한국은행 제공
그러나 집값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는 견해가 지배적이다. 김효선 수석위원은 “인상된 금리 수준은 코로나19 사태 이전 수준”이라며 “개인이 감당할 수 있는 정도이며, 여전히 집값 상승 요인들이 남아 있어 집값 급락까지 이어지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은형 대한건설정책연구원 책임연구원도 “2019년 기준금리는 1.75%로 현재보다 훨씬 높았지만 주택 매매 수요가 컸다”며 “금리보다는 대출 규제가 주택 매수 심리에 더 직접적”이라고 설명했다.

박합수 KB국민은행 부동산수석전문위원은 “통상 기준금리 인상분의 절반이 대출금리 인상분으로 반영되는데, 지난 8월에 인상된 기준금리 0.25% 포인트가 대출금리에 0.5∼1% 포인트나 인상됐다”면서 “즉 기준금리 인상분이 대출금리에 선반영됐기 때문에 대출금리 추가 인상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인상된 금리가 세입자에게 전가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권대중 명지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다주택자들이 세입자들에게 조세 부담을 전가하는 것처럼 인상된 금리까지 전가하는 현상이 나올 수 있다”고 진단했다. 우병탁 신한은행 부동산투자자문센터 부동산팀장은 “금리 인상과 대출 규제로 월세화 현상이 가속화될 것”이라며 “집주인들이 세입자들에게 조세와 금리 부담을 전가하는 현상이 나타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기철 선임기자 chuli@seoul.co.kr
서울비즈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